모악산

높이 : 795.2m
소재지 :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

100대명산선정이유

  진달래와 철쭉이 유명한 호남 4경의 하나이며, 도립공원으로 지정(1971년)된 점 등을 고려하여 선정, 신라 말에 견훤이 이 곳을 근거로 후백제를 일으켰다고 전해짐. 국보 제62호인 미륵전을 비롯하여 대적광전(보물 제467호)·혜덕왕사응탑비(보물 제24호)·5층석탑(보물 제27호)등 많은 문화재가 있는 금산사(金山寺)가 있음. 특히 미륵전에 있는 높이 11.82m나 되는 미륵불이 유명 

설명

모악산은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과 전주시 완산구와 완주군 구이면의 경계를 이루는 산으로 호남정맥에 솟아 있다. 예로부터 호남 사경의 하나인 '모악 춘경'으로 유명한 모악산은 봄이면 온 산을 벚꽃으로 뒤덮는다. 특히 금산사에 이르는 벚꽃 길은 바람 불어 꽃잎이 휘날리면 마치 눈이 내리는 듯한 환상에 빠질 정도로 화려하다. 그러나 모악산이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악'자를 품고 있는 이 산의 산행은 전혀 만만치 않다. 구이 쪽에서 정상을 향해 오르는 길은 특히 험하여 정상을 얼마 남겨두지 않을 무렵에는 웬만큼 산에 단련된 사람이라 할지라도 숨이 턱에 차오른다. 모든 산이 그렇듯 모악산 역시 마지막 고비와의 힘겨운 줄다리기를 치른 후에야 비로소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볼 수 있다. 정상에 오르면 전주 시내와 호남의 넓은 들판이 한눈에 들어와 보는 것만으로도 풍요로운 마음이 드는 호남평야의 전경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김제쪽으로 하산하는 길은 비교적 수월해 쉬엄쉬엄 주위의 경치를 감상하며 내려오면 된다. 비록 800m도 채 안 되는 모악산이지만 덩치와는 다르게 구비구비에 다양한 풍경들을 연출해 산행하는 이들의 시선을 즐겁게 한다. 1971년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이 산은 미륵신앙과 많은 연관을 가지고 있어 산자락 곳곳에 이와 관련된 흔적이 많이 남아있다.





모악산

높이 : 795.2m
소재지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중인동

설명

( - )


모악산

소재지 : 전라남도 함평군 해보면 광암리

설명

함평군 해보면 광암리 북쪽을 병풍처럼 에워싸고 있는 산이 모악산이다. 이 산은 아늑한 분위기인 남쪽 산자락에 마치 어머니가 아기를 품 안에 안듯이 서해안 최고 고찰 용천사를 숨기고 있는 산이다. 모악산은 단풍나무가 많아 특히 가을 단풍이 천하절경을 이루고 산자락에 일명 꽃무릇이라 불리는 상사화(相思花)가 군락을 이루어 개화기인 9월에는 온 산을 붉게 물들여 보는 이의 가슴마저 불타게 하고 있으며 이는 한국 백경 중 일경에 속한다. 모악산을 본격적으로 오르고 내리는 등산 기점은 용천사, 그래서 용천사를 둘러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명산마다 명찰이 있듯이 모악산을 더욱 빛나게 해주고 있는 명찰 용천사는 모악산의 핵(劾)에 해당합니다.